과학

"영리목적의 의약품 자판기가 규제개혁이라는 것은 어불성설"

컨텐츠 정보

본문

0002260114_001_20220620111802259.jpg?type=w647

 

"영리목적의 의약품 자판기가 규제개혁이라는 것은 어불성설"19일 의약품 자판기 저지를 위한 전국 약사 궐기대회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진행됐다.

그는 "국민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정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하는 책임이 있는 정부가 의약품의 무분별한 사용이나 부작용 양산이 뻔한 정책을 도입하려는 것을 국민과 약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며 "타협을 위해서는 과학과 진실이 전제돼야 하는데 의약품을 공산품처럼 바라보는 기업 논리만 강조되는 약 자판기 논의에 우려를 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신기술 서비스 심의위원회에 상정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변정석 부산시약사회장은 국민에게 드리는 글에서 "의약품은 국민의 생명에 도움줄 수도 있지만, 잘못 사용되면 위협할 수 있기도 해 엄격한 법과 제도를 근거로 하고 있다"며 "국민 생명과 건강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보호장치인 의약품 대면판매 원칙을 규제개선이라는 미명하에 여론을 왜곡해가며 의약품 자판기 판매를 추진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