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원, '비 왔으면' 실언에 "무릎 꿇고 사과…예결위 간사 내려놓겠다"(종합)

컨텐츠 정보

본문

NISI20220812_0019128127_web_20220812111606_20220812113706213.jpg?type=w647

 

김성원, '비 왔으면' 실언에 "무릎 꿇고 사과…예결위 간사 내려놓겠다"(종합)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수해 복구 작업 도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한 자신의 발언을 사과하며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한번 무릎 꿇고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해로 피해 입은 분들을 위로해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며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또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