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대 "김건희 논문 재조사, 독립성 보장돼" 강민정 "교육부 뭐하나, 재조사해야"

컨텐츠 정보

본문

0002283043_001_20220811164301345.jpg?type=w647

 

국민대 "김건희 논문 재조사, 독립성 보장돼" 강민정 "교육부 뭐하나, 재조사해야"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 논란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 재조사위원의 활동은 독립성이 철저히 보장됐으며 총장은 연구윤리위로부터 최종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연구윤리 지침에 의거하면 교육부는 재조사를 요구할 권한이 있다"며 "지침을 보수적으로 해석해도 김건희 여사 박사과정 시기 국민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은 교육부 예산이 투입된 BK21사업으로 운영되었기 때문에 교육부 재조사 요구는 법령에 근거한 의무 이행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태에 책임이 있는 교육부 장관대행도 국민대 총장도 김건희 여사의 논문이 제대로 된 논문이냐는 물음에 답하지 못했다"면서 "심지어 논문표절 피해자가 직접 나서 사과와 재조사 요구를 하고 있다. 모두가 부정이라는 김건희 여사의 논문부정에 면죄부를 부여하는 것은 우리나라 학계 연구윤리에 사망선고를 내리는 일"이라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