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대통령 한 마디에…與 "예대금리 차 줄여라" 압박

컨텐츠 정보

본문

0004068554_001_20220623170001076.jpg?type=w647

 

尹대통령 한 마디에…與 "예대금리 차 줄여라" 압박국민의힘 지도부가 금융계를 향해 일제히 '예대마진 축소'를 주문했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역시 금융소비자의 금리 부담 완화를 위해 금융사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자 부담이 실물 경제에 과도한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관리해야한다는 취지지만 정부·여당이 예대마진 자체를 문제 삼으며 은행에 직접 금리 인하를 압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