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하태경 "월북 문제, 윗선 왜곡…국방부 총대 메 강변"

컨텐츠 정보

본문

0004762504_001_20220623175401050.jpg?type=w647

 

하태경 "월북 문제, 윗선 왜곡…국방부 총대 메 강변"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23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 피살 사건과 관련해 "윗선으로 올라가서 입장이 변화되고 왜곡됐고 당시 국방부가 총대 메고 변화된 입장을 강변했다"고 주장했다.

2020년 9월 해당 사건이 벌어지자 '월북 추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던 국방부에 대해 성급했다는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하 의원은 국방부가 사건 발생 초기 '시신 소각'이라고 했던 표현을 '시신 소각 추정'으로 바꾼 것에 대해서는 "저는 국방위원으로서 이대준 시신소각이 이뤄졌다는 만행 규탄이 확실하다고 믿고 있었다"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