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특별함 없는 3선" vs "급조된 후보"… 宋-吳, 첫 토론서 견제구

컨텐츠 정보

본문

0000673860_001_20220520152801150.jpg?type=w647

 

"특별함 없는 3선" vs "급조된 후보"… 宋-吳, 첫 토론서 견제구6·1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20일 첫 양자 TV토론에서 서로에게 견제구를 날렸다.

송 후보는 이날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오 후보를 향해 "3선 시장을 했지만 특별하게 기억나는 게 없다"면서 "저는 4년의 짧은 기간이었지만 부도 위기의 인천을 구했다. 인천 산업 생태계를 바꿔 글로벌 도시를 만든 성과가 있는 유능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오 후보는 송 후보를 향해 "갑자기 선거에 나와 급조된 공약으로 승부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