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당원' 윤석열 만난 이준석 "버스 탑승 감사, 대동소이 아닌 대동단결"

컨텐츠 정보

본문

0004947323_001_20210802115210297.jpg?type=w647

 

국민의힘 지도부와 상의 없이 전격 입당을 결정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일련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당 지도부를 만났다.

그는 "보수와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빅 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대승적으로 정권교체를 위해선 역시 국민의힘의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입당을 해서 당 소속 신분으로서 국민의힘 그리고 저 자신도 우리 나라의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 하는 것이 더 올바른 생각이라는 판단 하에 예상보다 더 일찍 입당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연신 웃는 얼굴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환영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