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이심송심' 논란 일축…"선수 라커룸 들어간 적도 없어"

컨텐츠 정보

본문

NISI20210802_0017776538_web_20210802101546_20210802115604757.jpg?type=w647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후보 경선에서 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원한다는 '이심송심' 논란이 재점화되는 데 대해 "송 대표는 선수의 라커룸에 들어간 적도 없다"며 일축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2일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송 대표 비판과 관련해 "마치 당 대표가 특정 후보 공약을 당의 대표 공약에 반영하는 것처럼 하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도부 핵심 목표는 대선 경선의 공정한 관리이고, 그를 통한 대선 후보의 경쟁력 확보, 이어지는 대선승리"라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따라서 이를 해치는 어떤 행위를 지도부가 할 이유가 없다. 외부에 있는 인사들도 지도부 방침과 방향에 믿음을 갖고 적극 호응해 달라"며 "송 대표가 선수의 라커룸에 들어간 적이 없기 때문에 나올 일도 없다. 앞으로도 들어가지 않을 것이고, 심판으로서 공정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