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21세기 대한민국서 믿기지 않는다"

컨텐츠 정보

본문

0000854502_001_20210802100006587.jpg?type=w647

 

이재명은 경기도지사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에 대해 "G-8의 국력을 인정받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님이 생각하는 국가의 역할은, 없는 사람들에게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주는 것입니까? 건강, 위생, 안전, 생명이라는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 윤 후보님이 강조하는 공정입니까?"라며 "윤 후보께서 대통령으로서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도대체 어떤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지사는 "없는 사람들은 '주 120시간 노동'하면서 '부정식품이나 그 아래 것을 먹는' 그런 나라를 만들려는 것입니까"라며 "정치한다고,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은, 우리 청년들이 돈이 없어 불량 사과를 먹을 수 있는 선택의 자유를 갖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