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측 “부산서 박근혜 이래 가장 열렬한 환영…자신감 회복”

컨텐츠 정보

본문

2021080209175491302_1627863474_0016123919_20210802100703237.jpg?type=w647

 

야당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 자갈치시장이나 깡통시장 등에서 상인들과 현지 주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며 "후보가 갔다 온 다음 현지 반응을 취재해봤는데, 현지 상인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왔다 간 이래 이런 식의 열렬한 반응은 처음이다, 이런 반응을 저희가 확인했다"고 말했다.

신 전 의원은 "입당을 서서히 했으면 좋겠다는 게 김 전 위원장의 평상시 조언 아니었나. 그래서 이렇게 전격 입당을 하게 된 배경, 그 과정에 대해서 설명을 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이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후보자 본인이 그날 골프 친 적이 없다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그날 골프를 쳤다는 입증을 할 책임은 문제제기자에게 있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