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의 역사 '서천 판교' 국가문화재 된다

컨텐츠 정보

본문

0005000607_001_20210802101004322.jpg?type=w647

 

충남도는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고 2일 밝혔다.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 근현대기 농촌지역의 이러한 역사 흐름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상징성이 크다.

충남도 관계자는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국가 등록문화재 등록 예고에 따라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국가 등록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라며 "앞으로 서천군, 문화재청과 함께 서천 판교를 도의 대표적인 근대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 역사·문화를 엿볼 수 있는 문화재이자 관광지로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