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동료 흉기로 위협·폭행…정창욱 셰프 1심 징역 10개월 실형

컨텐츠 정보

본문

0003303252_001_20220921173003928.jpg?type=w647

 

동료 흉기로 위협·폭행…정창욱 셰프 1심 징역 10개월 실형흉기를 휘두르며 동료들을 위협하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셰프 정창욱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정씨는 지난해 8월 미국 하와이에서 유튜브 촬영을 마친 뒤 화가 난다는 이유로 촬영을 돕던 A씨와 B씨를 폭행하고, 이들에게 흉기를 겨누고 책상에 내리꽂는 등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지난해 6월에도 서울의 한 식당에서 A씨와 유튜브 촬영 관련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화를 내며 욕설하고 흉기로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