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덜어내고 덜어내 남는 말이 詩" AI시인의 등장

컨텐츠 정보

본문

0005126849_001_20220802112601547.jpg?type=w647

 

"덜어내고 덜어내 남는 말이 詩" AI시인의 등장인공지능 시인 '시아'가 시극 '파포스'를 통해 연극 무대에 참여한다.

시아는 그런 과정을 거쳐서 '아무것도 세지 않았다', '불가해한 공식', '텍스트 조립', '주사위가 필요한 순간', '거울 속 나', '화려한 조명' 등 스무 편의 시를 창작했다.

시아의 시와 관련해서는 '전형적이지 않아 새롭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