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일정상회담 비판 나선 시민단체 “강제동원 사죄 한마디 없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30508000064_0_20230508145101087.jpg?type=w647

 

한일정상회담 비판 나선 시민단체 “강제동원 사죄 한마디 없다”한일역사평화정의행동과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셔틀외교' 복원이라는 말만 무성한 채 기대했던 일본의 '화답'은 없었다"며 "일본의 '호응'은 고사하고 사과 표명도 없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언급한 '당시 혹독한 환경 속에서 일하게 된 많은 분들'은 당시 일본인들을 지칭하는 것인지 아니면 일본에 의해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을 얘기하는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전날 한일정상회담에서 강제동원 피해자를 향해 "당시 혹독한 환경 속에서 일하게 된 많은 분들이 힘들고 슬픈 경험을 하신 데 대해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