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기정 "공정위, 올해 '필수품목 거래관행 개선'에 역점"

컨텐츠 정보

본문

NISI20230427_0019868123_web_20230427113000_20230508160108832.jpg?type=w647

 

한기정 "공정위, 올해 '필수품목 거래관행 개선'에 역점"한기정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올해 공정위가 가장 역점을 둘 분야는 '필수품목 거래관행 개선'"이라고 강했다.

한 위원장은 "법집행 측면에서 필수품목 비중이 높은 업종을 우선으로 가맹본부의 필수품목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그 구입을 강제하는 행위를 엄격히 규율하겠다"며 "필수품목의 투명한 공개와 필수품목의 합리적인 지정·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맹본부가 필수품목을 과도하게 지정하고 일방적인 가격인상을 통해 과도한 차액가맹금을 수취하는 행태를 반드시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