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이커머스가 신선식품보다 명품·뷰티에 집중하는 이유

컨텐츠 정보

본문

0005323025_001_20220922161301836.jpg?type=w647

 

이커머스가 신선식품보다 명품·뷰티에 집중하는 이유이커머스 업계가 성장이 둔화하는 신선식품 새벽배송 대신 명품·뷰티 분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마켓컬리와 롯데온은 엔데믹 상황에 발맞춰 뷰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마켓컬리는 지난 7월 시범적으로 시작한 '뷰티컬리' 서비스를 본격화 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