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금융위원장 "채무조정 도덕적 해이 논란은 오해…해소 기대"

컨텐츠 정보

본문

AKR20220808123900002_01_i_P4_20220808171413724.jpg?type=w647

 

금융위원장 "채무조정 도덕적 해이 논란은 오해…해소 기대"김주현 금융위원장은 8일 새출발기금을 둘러싼 도덕적해이 논란이 오해에서 비롯됐다며 제도에 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 이런 오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새출발기금의 구체적인 운영방안은 금융권,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를 하고 있다"며 "논의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지금 제기되는 도덕적 해이 논란은 상당 부분 해소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기업의 회생절차 제도를 예시로 들며 소상공인이 빚 탕감을 받으려고 일부러 대출 연체를 선택하는 현상은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